[발리 신혼여행 넷째날] ⑧ 타마린 레스토랑 ( Tarmarind ) 그리고 스파 - 자유일정 중식

Trip's Life/Bali 2016.02.04 02:30
[발리 신혼여행 넷째날] ⑧ 타마린 레스토랑 ( Tarmarind ) 그리고 스파 - 자유일정 중식

안녕하세요. 커머입니다. 

발리 신혼여행 중 반얀트리 풀빌라 자유일정 중 중식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를 안했던 레스토랑이었는데요. 그 이유는 건강식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는 안내문구를 보았기 때문이죠. 그래서 밤부 레스토랑에서 조식을 많이 먹었지 않았나 생각이 드네요. 


■ 타마린 레스토랑 분위기

건강식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는 안내문구를 보고, 생각한것은 발리 전통 분위기의 레스토랑이 아닐까 생각했었지만,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의 분위기더군요. 중식을 먹을 수 있는 것이 타마린 레스토랑과 밤부레스토랑이 있었던 것 같은데요. 하나투어 패키지는 조식은 밤부, 중식은 타마린, 석식은 주마나 레스토랑으로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없었습니다. 


"그냥 주는 거나 맛있게 먹어"



▲ 테이블에 있는 장식품, 찰칵~



▲ 레스토랑의 분위기는 이렇습니다. 



▲ 이렇게 코스가 정해져있어요. 



▲ 음료수는 패키지 금액에 포함되어 있지 않기에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 차와 물수건은 꼭 주네요. 



▲ 앞 테이블에도, 옆 테이블에도 한국 사람들이...


■ 지정된 코스요리

하나투어 패키지이기 때문에 지정된 메뉴가 있더라구요. 타마린 레스트랑의 경우 물을 사먹어야하기 때문에 별도로 음료수를 주문했습니다. 역시 우리가 아는 과일의 음료수는 실망시키지 않더군요.  



▲ 망고와 키위주스는 역시 저를 실망시키지 않아요. 



▲ 쌈장에 찍어먹는 빵이었는데요.



▲ 왠열? 쌈장에 찍어먹는 빵이라니?



▲ 생선 스테이크 같은 느낌



▲ 제가 좋아하는 통살새우 음식이네요. 


여러 음식들이 코스요리처럼 한 음식을 다 먹으면 나오고 나오고 하더군요. 그 중에서 가장 맛이 있었던 것은 통살새우 요리였는데요. 다른 양념을 하지 않아도 통살새우만으로도 퀄리티 높은 맛을 이끌어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죠. 이 음식 또한 기본 이상은 했던 것 같습니다. 타마린 레스토랑을 생각하면, 이 요리만 생각날 정도로 괜찮았네요. 조식을 너무 많이 먹어서 배가 엄청 부른 상황에서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 다른 새우보다는 조금 더 통통한 새우였습니다. 



▲ 타마린 WiFi 가 잡히더군요. 제 폰은 데이터로밍을 안했으니까



▲ 레스토랑이라서 그런지, 장식을 잘하는 것 같아요. 



▲ 하지만, 마카롱 말고는 별로 맛이 없었어요.



▲ 추가로 시킨 음료수 2개에 대한 영수증입니다. 


저희가 시킨 망고, 키위 음료수는 별도로 청구가 되는데요. 타마린 레스토랑을 나갈때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 영수증에 싸인만 하면, 나중에 반얀트리 풀빌라를 체크아웃할 때 정산을 통해서 계산이 되어집니다. 지금 결제하지 않는다고, 마음껏 주문해서 먹었을 경우 루피아 마일리지가 엄청 쌓여있을 겁니다. 그리고, 카드나 현금으로 지불하셔야죠. ^^



▲ 타마린 레스토랑 주방


■ 레스토랑을 나가면서

식사를 다 하고, 빨리 숙소로 돌아가고 싶더군요. 발리는 기본적으로 덥기 때문에 식당은 에어콘을 틀어주는데, 타마린 레스토랑은 전기가 아까워서 그런지 너무 약하게 틀더군요. 그래서 땀을 조금씩 닦으면서 음식을 먹었던 것 같네요. 레스토랑 밖에는 밤부 레스토랑처럼 수영장이 있었는데요. 점심시간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한명도 없더군요. 개인 숙소에 개인적인 수영장이 있는데, 여기서 수영할 사람이 있을까 의문이네요. 



▲ 이 종업원은 저녁에도 만나게 됩니다. 주마나 레스토랑 종업원으로...



▲ 이분도 주마나 레스토랑에서 보게 되었죠. 



▲ 밤부 레스토랑처럼 수영장이 있어요. 



▲ 수영을 하고, 쉴 수 있는 의자가 마련되어 있네요. 



▲ 밖에도 테이블이 있지만, 너무 더워서 먹을 수 있을까요?



▲ 숙소로 가는 길에 한번 더 수영장을 찍어보았습니다. 


■ 빈얀트리 풀빌라내 스파

반얀트리 풀빌라 자유일정에는 스파일정도 포함되어 있는데요. 풀빌라 밖에서 마사지를 받는 것이 아니라 풀빌라내에 스파시설이 있더라구요. 4시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스파는 일정보다 빨리 도착해야지 여유롭게 받을 수 있다고 현지 가이드가 당부하고 갔었죠. 그래서 숙소에서 조금 쉬다가 3시 40분쯤 버기를 불렀죠. 



▲ 반얀트리 풀빌라 스파



▲ 알림 내용에 대한 사인



▲ 욕조는 사용하질 않아요. 


발리 마사지는 조금 특이한 것이 남자는 팬티위에 천으로 된 검은색 팬티를 한장 더 주더군요. 이 팬티는 기존에 입은 팬티 위에 입는 것인데요. 아무것도 입지 않고, 검은색 천만 입는다면, 서로 불편한 일이 생기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 여기서 옷을 갈아입고, 귀중품을 놓고, 본격적인 마사지로...



▲ 이분이 저를 마사지해주셨는데, 잘하시더군요. 



▲ 정갈하게 다시 셋팅한 침대


스파는 2시간동안 했던 것 같은데요. 풀빌라내 스파이기 때문에 가격이 조금 비쌀텐데요. 그래서 그런지, 마사지 하시는 분이 힘도 좋으시고, 너무나 시원하게 해주셨습니다. 나이가 40대는 넘으셨던 것 같은데, 아마도 정직원이 아니었을까 짐작해보네요. 정직원이기 때문에 노하우와 안정적인 힘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해봤습니다.



▲ 마사지를 끝내고, 차와 과일을 주는데요. 맛을 괜찮았습니다. 



▲ 스파 로비


빈얀트리 풀빌라내 스파는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기에 가격은 모르지만, 풀빌라내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편하게 스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숙소에서 버기를 호출했을 때 목적지를 로비가 아닌 스파라고 말을 해야지, 정확하게 이동해요. 뭐, 스파가 로비 옆에 있기 때문에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 갈수는 있습니다. 통살새우 요리가 맛있었던 타마린 레스토랑과 반얀트리 풀빌라내 스파에 대한 후기였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