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동쑤언시장, 노이바이 국제공항 버거킹, 공항 면세점에서 주의할 점 [7]

Trip's Life/Vietnam 2015.01.12 07:00
하노이 동쑤언시장, 노이바이 국제공항 버거킹, 공항 면세점에서 주의할 점 [7]

하노이 호텔에 도착했을 때부터 말은 했지만, 시간은 빠르게 간다는 사실이 실감나는 순간이었습니다. 직장인이 4일을 여행을 간다는 것이 쉽지 않은 선택인데, 그러한 선택으로 인한 여행이 벌써 끝났다라는 사실이 우리를 더욱 더 지치게 했습니다. 한국을 가기 위해 우리는 똑같이 6시 30분에 기상해서 조식을 먹고, 호텔을 나섰습니다. 간이침대 사용비용 45,000원은 한 친구가 카드로 깔끔하게 긁고 나왔고 말이죠. 


■ 동쑤언시장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가기 위해 버스 정류장에 가기 전에 동쑤언시장을 들리기로 했습니다. 하노이에서 큰 시장으로 많은 상점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저렴한 물건을 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갔는데, 야시장과는 다르게 너무나 크더라구요. 도매와 소매를 같이 하는 시장인 듯 하더라구요.



▲ 동쑤언시장


동대문 시장처럼 복잡하고, 사람만 많기만 하지, 살만한 물건은 별로 없더라구요. 솔직히 살 물건 리스트를 정해놓고 간 것이 아니라 분위기만 보러 간것이라 한번만 주욱 돌아보고 근처 공원에서 맥주한잔으로 베트남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 도매시장의 모습같죠?



▲ 이발소가 거리에 있어서 신기해서 촬콱!



▲ 불고기 집도 있었네요.



▲ 거리 지나가다 만나는 오토바이 세차장


■ 노이바이 국제공항으로 출발

하노이 구시가지에서 노이바이 국제공항으로 가려고 하면, 택시를 타고 가는 방법도 있겠지만, 워낙 사기가 많다는 이야기도 많고, 여유돈도 그리 많지 않은터라 우리는 하노이 구시가지를 올 때와 마찬가지로 17번 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습니다. 길을 잘 찾는 친구가 구글 지도로 인도를 해줘서 동쑤언시장과 가까운 버스정류장을 찾았는데요. 



▲ 17번 버스 보이시죠?



▲ 드디어 17번 버스가 들어오네요.


첫날에 하차했던 버스정류장과 같은 곳이더군요. 거기서 17번 버스를 20분정도 기다린 후에 앉아서 갈 수 있었습니다. 야시장에서 구매한 85,000동 짝퉁 닥터드레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면서 잠에 들었습니다. 역시 짝퉁이라서 그런지 음질이 엄청 안좋더라구요. 하지만, 이어폰을 가져오지 못했기에 궁여지책으로 싼 이어폰을 사서, 너무나 좋긴 했습니다. 비행기에서도 다운받은 무한도전 동영상을 볼 수 있다라는 사실만으로도 기쁘더라구요. 



▲ 17번 버스표는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 아시죠?


■ 공항에서 버거킹

제주항공 체크인 후 배가 너무 고파서 음식점을 찾던 중 버거킹 광고물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국제공항안에서 버거킹의 흔적을 찾아봤는데, 어디에도 버거킹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너무 답답한 마음에 주변 직원에게 물어보니, 면세점과 마찬가지로 공항 안쪽에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우리는 검색대를 지나서 비로서 버거킹을 갈 수 있었습니다. 



▲ 공항에 버거킹 간판이 있어,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 버거킹은 면세점처럼 공항 안쪽에 있더군요.



▲ 열심히 햄버거를 만드는 베트남인들



▲ 햄버거와 콜라



▲ 햄버거 맛있어 보이시나요? 


역시 버거킹은 외국 음식이고, 공항이라서 그런지 한국과 가격이 다르지 않았습니다. 도리어 달러라서 그런지 비싼 느낌까지 들었습니다. 맛은 외국 것이라서 그런지 똑같더라구요. 베트남에서 가장 맛있게 먹은 음식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 공항 면세점에서 주의할 점

베트남 현지에서 사지 못했던 선물들을 공항에서 사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 같은 경우도 초콜릿은 현지에서 사서 돌아다니면 녹아버릴까봐 비싸더라도 공항 면세점에서 사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번에는 베트남 전통 모자인 논(non)이라는 작은 모자를 찾았습니다. 여자친구 반려동물의 모자를 사주고 싶었기 때문인데요. 작은 모자가 없어서 그 중에서 가장 작은 모자를 사려고 봤더니, 2달러였습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1달러도 안할 것 같은데 말이죠. 어쩔 수 없이 베트남돈으로 50,000동으로 달라고 해서 그 가격을 주고 영수증도 없이 구매했습니다. 



▲ 강아지에게 주기 위해 구입한 논


하지만, 다른층의 면세점에 더 작은 논이 있어서 그것을 사려고 보니, 2달러라서 50,000동을 주니, 42,810동으로 계산해서 거스름돈을 주더라구요. 그리고 영수증까지 주네요. 아니 공항에서도 이렇게 사기치는 직원이 있다니, 환불을 하려고 했지만, 영어도 되지 않고, 친구 아들 선물로 그냥 주기로 했습니다. 


베트남에서 선물로 많이 사는 것이 초콜릿, 커피인 것 같은데요. 베트남에서 커피는 정말 유명하긴 하더라구요. 베트남을 돌아다녀도 유명 외국 커피집보다는 베트남 현지 커피집이 더욱 더 잘되는 것 같더군요. 


■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제주항공 비행기는 좁기도 하고, 기내식을 주지 않으니, 힘들게 4시간 동안 비행을 했는데요. 우리들은 오는 비행기에서는 라면을 사먹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라면을 많이 비치하지 않나보더라구요. 우리 앞에서 라면이 모두 판매되어서 우리는 비빔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전투식량처럼 뜨거운 물을 부어서 비벼먹는 비빔밥은 양이 좀 적어서 그렇지 맛있긴 하더라구요. 라면이 2,000원인것에 비해 5,000원이라는 가격은 조금 비싸긴 하네요. 그렇게 비빔밥을 먹고 지루한 4시간을 건뎌낸 결과 인천공항에 도착할 수 있었네요. 



▲ 제주공항에서 판매하는 비빔밥 앞면



▲ 제주공항에서 판매하는 비빔밥 뒷면


다른 친구들은 모두 공항버스를 타고 집으로 갔지만, 저는 공항 버스보다는 지하철이 더욱 더 빨라서 지하철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3박 4일의 직장인에게는 기나긴 여행이었지만, 친구들과 하는 마지막 여행과도 같은 생각이 들어서 너무나 소중한 기억, 추억을 가지게 된 여행이었던 것 같네요. 점점 나이가 들고,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니, 친구들끼리의 여행이 쉽지는 않더라구요. 


우리들의 지금과 같은 우정 변치말고

계속 여행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이상, 커머였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